환영합니다!


2017.06.08 07:34

유월의 여덟번째 날

조회 수 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유월의 여덟 번째 날, 성령강림 후 네 번째 날을 주셨습니다.
복된 날입니다.
믿음으로 사는 날입니다.
세상이 감당치 못하는 삶을 사는 날입니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히브리서11장1절)

바라는 것.

'어떤 이들은 더 좋은 부활을 얻고자 하여 심한 고문을 받되 구차히 풀려나기를 원하지 아니하였으며'
(히브리서11장35절)

갇혔습니다.
풀려나기를 바라야 합니다.
그러나 풀려나기를 바라지 않았습니다.

이유가 있습니다.
바라는 것이 있어서 였습니다.
'더 좋은 부활을 얻고자'

믿음.
바라는 것들이 실상.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들의 하나님이라 일컬음 받으심을
부끄러워 하지 아니 하시고'(히브리서11장16절)

그들의 하나님이라 일컬음을 부끄러워 하지 아니하셨다.
내 하나님이라 일컬음을 부끄러워 하지 아니하셨다.

자식이 부끄러우면 하는 말이 있습니다.
너는 내 자식이 아니다.

친구가 부끄러우면 하는 말이 있습니다.
넌 내 친구가 아니다.

사람들이, 세상이 손가락질 한다고,
손해보기 싫어서 예수 믿지 않는 사람인 척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한번도 외면하지 않으셨습니다.
부끄러워 하지 않으셨습니다.

이 하나님의 놀라운 사랑을 믿음
믿음입니다.

바라는 것들의 실상.
내가 바라는 것.
이루어지기를 기대하는 것.

먹고, 입고, 마시는 것을 넘어
나의 하나님이라 일컬음을 부끄러워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사는 것이기를 소망합니다.

'세상이 감당하지 못하는 사람.'
무슨 은혜,
무슨 능력을 얻어서,
그것을 내세우고 자랑하며 사는 것이 아니라,
그 무엇으로도 빼앗을 수 없는,
그 무엇에도 빼앗기지 않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일컬음 받기를 부끄러워 하지 않는
삶을 사는 사람이기를 소망합니다.

이를 믿음으로 깨우쳐주시고 복된 삶을 누릴 오늘을 주신 하나님이 너무 좋습니다.

세상이 감당하지못하는 사람의 길을 함께 가는 여러분이 곁에 있어 너무 좋습니다.

사랑합니다. 나의 하나님!
사랑합니다. 여러분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아이디 날짜 조회 수
660 유월의 스물네번째 날 kb1955 2017.06.24 257
659 유월의 스물세번째 날 kb1955 2017.06.23 124
658 유월의 스물두번째 날 kb1955 2017.06.22 80
657 유월의 스물한번째 날 kb1955 2017.06.21 67
656 유월의 스무번째 날 kb1955 2017.06.20 66
655 유월의 열아홉번째 날 kb1955 2017.06.19 75
654 유월의 열일곱번째 날 kb1955 2017.06.17 60
653 유월의 열여섯번째 날 kb1955 2017.06.16 59
652 유월의 열다섯번째 날 kb1955 2017.06.15 59
651 유월의 열번째 날 kb1955 2017.06.10 71
650 유월의 아홉번째 날 kb1955 2017.06.09 72
» 유월의 여덟번째 날 kb1955 2017.06.08 60
648 유월의 일곱번째 날 kb1955 2017.06.07 69
647 유월의 다섯번째 날 kb1955 2017.06.05 85
646 유월의 샛째 날 kb1955 2017.06.03 83
645 유월의 첫 날 kb1955 2017.06.01 66
644 오월의 서른한번째 날 kb1955 2017.05.31 61
643 오월의 서른번째 날 kb1955 2017.05.30 71
642 오월의 스물아홉번째 날 kb1955 2017.05.29 95
641 오월의 스물일곱번째 날 kb1955 2017.05.27 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