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kbch.jpg

경복교회의 창립정신은 교회의 바람직한 모습을 되찾으려는 교회갱신에 뿌리를 두고 있다. 1950년대에 들어서서 한국장로교계에는 극단의 전투적 근본주의와 편협한 독선주위를 벗어 나고자하는 새로운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었다. 즉 기장(기독교 장로회)을 중심으로 한 복음의 자유와 신앙양심의 자유, 자립, 자조 정신의 함양, 세계교회협력을 도모하는 에큐메니칼운동 등을 지향하는 교회 갱신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었던 것이다.

이무렵 故 전종석 장로와 신재록 장로 등은 교회갱신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기장교단의 지도자인 故 김재준목사, 故 김정준목사, 그리고 조선출목사, 예장의 김인서 목사 등과 의논하여 새로이 교회를 세우고 이 운동에 동참하기로 하였다. 그리하여 여러 교우들과 합심하여 노력한 결과 1955년 5월 2일 청운국민학교 천막교실을 빌려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예배를 드리게 된 것이다.


경복교회 창립전후사정은 『창설비망록』에 이거 아래와 같이 인용한다.


요즘 교회들이 비복음적인 움직임에서 혼란을 이루어 신앙의 바른 방향을 찾기 어려운 이때, 시내 인왕산 기슭 넓은 구역에 복음적 신앙 정책위에 서 있는 기독교 장로회 교회가 설립되어 있지 않음을 안타까이 생각한 김활선, 신재록, 박요한, 김한구등 제씨는 신교동에 거주하시는 전종석 장로님의 후원과 적극적인 격려로 신교동 산2번지 청운국민학교 분교 옆 빈터에 천막을 세워 교회를 창설하니, 교회명칭은 대한 기독교 장로회라 명명하였으며 1955년 5월 29일 처음으로 같은 뜻 아래 신우 동지들이 회집하여 예배를 드리니 모인수는 약 백명(실제 약 20명)이었더라」



- 경복교회 창설연혁 기초위원 목사 김 광 철

주요 연혁

- 1955년  5월  29일      청운국민학교 천막교실에서 첫 예배를 드림

- 1955년  9월   1일       현위치 (종로구 신교동 2-68)에 천막을 치고 예배를 드림

- 1968년  5월  26일      현위치에 본당건물을 신축 함

- 1985년  5월  26일      창립 30주년 기념하여 헌당예배를 드림

- 2004년  9월  19일      교육선교관 완공 입당예배


한국기독교장로회 경복교회.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13길 9(신교동), TEL.02-735-5809 FAX.02-737-3780
XE Login